“내가 누군지 알아? 폐점시켜” 이번엔 BBQ 회장 갑질 논란

점주 “반년전 매장 와서 욕설”

입력:11/14 22:38 수정:11/15 00:56

BBQ측 “막말·폭언은 없었다”
양측 법적공방으로 비화 조짐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 BBQ를 운영하는 윤홍근(62) 제너시스BBQ 회장이 가맹점에 폭언 등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BBQ 측은 이를 부인하고 나섰지만 피해 가맹점주 측에서 소송을 예고하면서 법적 공방으로 비화될 조짐이다.

14일 BBQ 본사와 해당 가맹점 등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5월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BBQ 봉은사역점을 방문했다. 당일 코엑스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뒤 신규 점포를 격려하는 차원의 방문이었다는 것이 BBQ 측 설명이다. 카페 형식의 프리미엄 매장인 이 점포는 올 3월에 문을 열었다.

오후 1시 20분쯤 매장에 도착한 윤 회장 일행이 2층에 위치한 주방을 둘러보려던 중 사건이 발생했다. 윤 회장이 주방에 들어서는 것을 점포 직원이 제지하자, 윤 회장이 “너 내가 누군지 알아? 이 ○○ 봐라? 이 ○○ 해고해”라는 등 폭언을 했다는 것이 가맹점 측의 주장이다.

봉은사역점 점주인 김인화씨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손님이 가장 붐비는 점심시간에 사전 언질도 없이 방문해 무작정 주방에 들어서려고 하자 주방 총괄 매니저가 제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어 “윤 회장의 욕설을 들은 또 다른 주방 직원이 ‘가맹점을 찾아와서 갑질할 시간이 있으면 납품하는 닭고기 관리나 제대로 해 달라’고 항의하자, 윤 회장이 ‘이 매장 폐점시켜 버리라’고 또다시 폭언을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유통기한이 임박했거나 중량이 모자라는 닭을 공급받는 등 부당한 조치를 본사로부터 당했다”며 “폭언, 업무방해 등 혐의로 윤 회장을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했다.

가맹점 측은 본사의 불공정행위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 6월 공정거래위원회에 “본사가 광고 분담금을 자발적으로 냈다는 서명을 강제로 하게 했다”는 내용의 신고서를 낸 데 이어 이달 초에는 윤 회장의 갑질과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해서도 신고한 상태다. 해당 매장은 지난달 말부터 영업을 중단했다.

BBQ 본사 측은 “윤 회장이 봉은사역점을 방문한 것은 맞지만 막말이나 폭언을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4월 물류회사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시스템이 일시적으로 불안정해져 운송에 차질이 있었다”면서 “몇몇 매장에 이 같은 일이 발생해 원하는 경우 모두 환불 조치해 줬고 보복성 조치라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