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관리들, 트럼프 임기 못 채울 거라 의심”

디매지오 뉴아메리카재단 국장 “왜 美와 협상해야 하는지 물어”

입력:11/14 22:56 수정:11/14 23:06

“트럼프의 김정은 비하 발언이 북·미 대화의 문 좁게 만들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신뢰할 만한 협상 대상인가. 임기를 못 채우고 물러나는 대통령은 아닐까. 그는 미친 걸까 아니면 그저 TV쇼에서처럼 그런 척하는 걸까.”

▲ 수전 디매지오 뉴아메리카재단 국장 겸 선임연구원

북한이 미국과의 반관반민 대화(1.5 트랙)에서 물은 내용들이다. 지난 2년간 제네바와 평양, 오슬로, 모스크바 등을 오가며 이 대화에 참여해 온 수전 디매지오 뉴아메리카재단 국장 겸 선임연구원이 13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치광이인지 아니면 단순히 시늉하는 것인지를 알고 싶어 한다”며 그간 대화 내용의 일부를 공개했다. 북한은 CNN을 24시간 시청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읽고, 신문 기사를 분석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을 파악하는 중이며 ‘화염과 분노’, ‘북한 완전 파괴’ 등 폭탄 발언을 쏟아 내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혼란스러워하고 있다고 했다.

디매지오 연구원은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협상은 시간낭비’라며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비판한 부분에 특히 혼란을 느끼고 있다”면서 “역할 분담인지 아니면 정말 트럼프 대통령이 통제 불능의 미치광이인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무엇보다 이란 핵협정을 뒤집는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이 북한을 더욱 불안하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북핵 협상을 시작했다가 미 정권이 바뀔 위험성을 염려하고 있어서다. 북한 관리들은 “임기를 다 못 채울 수도 있는 트럼프 행정부와 협상을 왜 시작해야 하느냐”고 물었다고 한다. 디매지오 연구원은 “최근 모스크바에서 조지프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등과 만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이 ‘전제 조건 없이 미국과의 대화를 고려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며 “북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확신이 없어 언제, 어떤 상황에서 대화 재개의 신호를 보내야 할지 감을 못 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꼬마 로켓맨’, ‘작고 뚱뚱하다’ 등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비하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김정은을 개인적으로 모욕해선 안 된다는 미 행정부의 첫 번째 규칙을 어긴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모든 모순적인 발언과 위협 때문에 대화를 위해 열려 있던 좁은 창이 점점 더 좁아지고 있다”면서 “매우 초기에 북한은 미국의 새 행정부를 잠재적인 새로운 출발로 보고 있다는 뜻을 전달해 왔다”고 전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