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라 호야 “맥그리거쯤은 2라운드 안에 눕힌다”

입력:11/14 22:04 수정:11/14 22:04

▲ AFP 자료사진

‘골든 보이’ 오스카 델라 호야(44·미국)가 코너 맥그레거(29·아일랜드)쯤은 2라운드에 눕힐 수 있다고 큰소리를 쳤다.


델라 호야는 13일(현지시간) 매일 3시간씩 자신이 호스트로 나와 입담을 풀어놓는 팟캐스트 프로그램인 ‘골든 보이 라디오쇼’에 출연해 “은퇴한 뒤 10년이 거의 다 돼 가는데 비밀리에 훈련을 하고 있다”며 UFC 스타 맥그레거와 맞붙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아직도 팔팔하며 예전보다 더 빨라졌고 강하다. 맥그레거쯤은 2라운드 안에 눕힐 수 있다. 딱 한 번만 더 붙을 테니 2라운드만 하자. 여러분은 지금 골든 보이 라디오와 함께하고 있다. 2라운드면 충분하다”고 장담했다.

그는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 금메달과 10차례 세계선수권 우승, 프로로는 39승6패(30KO) 기록과 함께 여섯 체급 챔피언의 영예를 누렸다. 전성기 때 페이퍼뷰 최고 수입을 자랑했고 2014년 국제 복싱 명예의 전당에 입회했다.

하지만 2008년 12월 6일 매니 파키아오(필리핀)에게 8라운드 KO 패배를 당한 뒤 은퇴하기 전 마지막 다섯 경기에서 2승3패에 그쳤던 터라 조금 허황되게 들리기도 한다. 그는 원하는 대결 날짜를 제시하지 않으면서도 자신은 이미 준비돼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맥그레거와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의 대결이 3주 뒤 자신의 프로덕션이 주최하는 겐나디 골롭킨(32·카자흐스탄)-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7·멕시코) 흥행에 찬물을 끼얹을까 봐 “서커스”, “코미디”라고 성토했는데 다섯 달 만에 맥그레거에게 대결을 구걸하는 신세가 됐다.

약물과 음주 습관 때문에 재활시설에 들락거리고 연초에는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되는 곤욕을 치렀던 델라 호야는 “삶은 투쟁이다. 삶은 힘겹다. 젖과 꿀만 있는 게 아니다. 계속 걸어가기 위해선 해결책을 궁리해 내야 한다”고 때아닌 철학을 논하기도 했다.

그는 2015년 6월에도 은퇴 의사를 접고 골롭킨이나 메이웨더 중 한 명과 대결하고 싶다고 했다가 나중에 뒤집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