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 베일, 또 달라진 몸매..영화 ‘백시트’서 딕 체니 부통령 변신

입력:11/14 14:48 수정:11/14 15:02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찬 베일의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가 화제다.

▲ 크리스찬 베일
사진=TOPIC/SPLACH NEWS

▲ 크리스찬 베일
사진=TOPIC/SPLACH NEWS

매 작품마다 캐릭터를 위해 드라마틱한 체중 증량과 감량을 반복하며 파격적인 변신을 해온 크리스찬 베일이 이번에는 증량과 염색 등을 통해 전 미국 부통령 딕 체니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지난 13일(이하 지 시각) 미국 LA에서 열린 그의 새 영화 ‘Hostiles(하스타일)’ 간담회에 참석한 크리스찬 베일은 확 달라진 외모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살을 어떻게 찌웠냐는 질문에 “단지 엄청난 양의 파이를 먹었을 뿐”이라고 밝혔다.

크리스찬 베일은 아담 맥케이 감독의 신작 ‘Backseat(백시트)’에서 전 미국 부통령 딕 체니를 연기한다. 지난 7일 연예 매체 스플래쉬 뉴스는 크리스찬 베일의 영화 촬영 모습을 포착해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속 회색 정장을 입은 크리스찬 베일은 딕 체니로 완벽하게 변신한 모습. 그가 크리스찬 베일임을 알아보기 힘들 정도다.

▲ 크리스찬 베일의 몸매 변천사

크리스찬 베일은 역할에 따라 체중 감량과 증량을 성공적으로 해내며 ‘고무줄 몸매’라는 별명까지 가지고 있다. 자신의 이름을 알린 영화 ‘아메리칸 사이코’(2000)에서는 80kg의 평균 체중이었으나 ‘머니시스트’(2004)에서는 55kg의 깡마른 몸매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배트맨 비긴즈’(2005)의 주인공이 되며 30kg 가량을 다시 찌웠으며 ‘파이터’(2010)에서는 또 66kg의 마른 몸매를, ‘다크나이트’(2012)에서는 90kg의 건장한 몸매를 뽐냈다.


또 한 번의 변신을 감행한 크리스찬 베일의 신작에 기대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