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측 “방송 복귀 및 녹화 일정 논의 중”

입력:11/14 12:32 수정:11/14 12:32

MBC 대주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가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해임 결의안을 13일 가결한 가운데, MBC ‘무한도전’ 복귀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다.

▲ 무한도전 복귀

13일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측은 “노조의 공식적인 방송 복귀 시점이 정해져야겠지만 소식을 접하고 방송 복귀와 녹화 일정 등을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MBC 예능본부 총회가 있어 회의를 통해 조속히 녹화 및 방송을 재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측은 지난 9월 4일부터 MBC 김장겸 사자으이 해임과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MBC 대표 예능 프로그램인 ‘무한도전’, ‘라디오스타’, ‘나 혼자 산다’ 등이 연속 결방됐다.

그러나 지난 13일 MBC 대주주인 방문진이 김장겸 사장 해임안을 가결하면서 방송 프로그램의 재개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