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후 출소하는 조두순, 독방서 성경 읽으며 필사 중이라는데…

입력:11/14 09:28 수정:11/14 11:20

2008년 8살 여아에게 끔찍한 성폭행을 저질러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흉악범 조두순(64)이 3년 뒤에 출소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청와대 홈페이지에 ‘조두순 출소 반대’ 청원이 올라오는 등 출소 반대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그런데 조두순이 평소 독방에서 주로 기독교 성경을 읽으며 내용을 필사하고 있다는 근황이 전해졌다.

▲ 경북북부제2교도소(옛 청송교도소)
연합뉴스

14일 동아일보는 조두순과 함께 복역하다 출소한 전 수용자의 말을 인용해 경북 북부 제2교도소(옛 청송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조두순이 3.3m²(약 1평) 조금 넘는 독방에서 시간이 날 때마다 성경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조두순은 올해 초 교도관에게 부탁해 성경을 사들였다고 한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조두순은 사교적인 성격이 아닌 탓에 동료 수용자들과도 교류가 거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끔 찾아오던 그의 부인도 4~5년 전부터는 찾아오지 않는 등 면회를 하는 사람도 거의 없다고 한다.

조두순은 또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자신의 출소를 반대하는 청원이 올라온 사실도 전해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출소 반대 움직임 소식을 전해 들은 조두순은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현재 이 청원에는 48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 국민청원이 생긴 이후 최다 참여 기록이다.

조두순은 이미 형이 확정돼 재심은 현행법상 불가능하다. 이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안처분을 강화하는 법안을 만들어 피해자를 보호하고 흉악범의 재범을 막겠다는 취지의 법안을 입법 준비 중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