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 말글] 미국과의 외교/손성진 논설주간

입력:11/13 20:58 수정:11/13 21:43

“미국과의 외교를 중시하면서도….” 조사 ‘과’와 ‘의’가 합쳐진 ‘과의’를 겹조사라고 부른다. 그런데 이런 겹조사는 일본어의 영향이라고 한다. 겹조사는 흔히 쓰인다. ‘작가와의 대화’, ‘범죄와의 전쟁’, ‘자유로부터의 도피’,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 ‘언론인으로서의 사명’, ‘권력에의 의지’, ‘합격으로의 길’ 등이 예다.


‘권력에 대한 의지’로, ‘합격으로 가는 길’로 바꿔 쓸 수 있겠다. 그러나 ‘미국과의 외교’는 ‘미국과 외교’로 바꾸면 왠지 어색하고 적당히 바꿔 쓸 표현을 찾기 힘들다.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는 ‘파리에서 춘 마지막 탱고’로, ‘언론인으로서의 사명’은 그냥 ‘언론인의 사명’이라 하면 되겠지만 ‘작가와의 대화’, ‘자유로부터의 도피’도 바꾸기가 쉽지 않다. 가능하면 덜 쓰면 될 것이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