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열의 메디컬 IT] 디지털 헬스케어로 미래 의사들과 소통하다

입력:11/13 22:02 수정:11/13 22:09

▲ 이상열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최근 국내 명문 의대들을 방문해 디지털 헬스케어를 주제로 강연했다. 공부량이 많았기 때문일까. 필자가 학생이던 시절에는 전공 범위를 넘어가는 강의를 접한 기억이 별로 없다. 하지만 요즘 의대에서는 다양한 시도를 통해 학생들이 생각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전공이 아닌 유사 주제로는 강의를 한 적이 없어 이런 초청이 무척 기쁘고 감사했다.

이번 강의에서 지금까지 집중 연구한 당뇨병 관리용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 경험, 당뇨병 앱을 이용한 연구성과,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를 주제로 학생들과 소통했다. 약간의 경험이 쌓이다 보니 이제 강의에 대한 청중의 반응을 대략 짐작할 수 있다. 다행히 준비한 내용이 썩 나쁘진 않았는지 힘든 공부에 지친 많은 학생들이 흥미를 보이며 강의를 경청했다.

강의를 마치며 학생들에게 익명으로 간단한 강의 소감과 함께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평소 생각, 관련 분야에 대한 의문을 그대로 적어 달라고 부탁했다. 그렇게 받은 학생들의 질문 가운데 흥미로운 내용 몇 가지를 추려 독자들에게 소개한다.

먼저 학생들은 현재 디지털 헬스케어 시스템의 임상적 유용성이 어느 정도인가에 대해 많은 궁금증을 갖고 있었다. 아직 학생 신분이어서 디지털 헬스케어 시스템의 임상적 효과를 스스로 확인하고 평가할 수 있는 경험이 상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에 생기는 자연스러운 의문일 것이다. 물론 디지털 헬스케어는 개인의 단편적 경험이 아닌 체계적으로 수집한 근거에 따라 임상적 유용성을 평가해야 할 필요가 있다.


두 번째로 학생들은 디지털 헬스케어 시스템에 입력된 데이터의 신뢰성과 호환성에 대해 궁금증을 많이 표시했다. 입력된 데이터 자체가 정확한지에 대한 단순한 의문뿐만 아니라 그 데이터를 어떻게 저장하고 보관·유지하는지에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고 상당히 구체적으로 의문점을 전했다.

고도의 기술적 이해가 필요한 부분은 필자를 포함한 대부분의 의료인 역시 이해의 정도가 깊지 않다. 하지만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를 통해 얻은 데이터가 기존 의료기기와 비교해 충분히 믿을 수 있는지, 환자와 의료인에게 잘못된 정보를 줄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다른 의료인들도 깊은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어 학생들의 반응이 반가웠다.

세 번째로 학생들은 전 국민 의료보험으로 대표되는 우리나라 의료 시스템에서 디지털 헬스케어를 기존 의료시스템에 성공적으로 정착시킬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었다. 의료전달체계, 저수가, 비급여 등 개선이 필요한 다양한 국내 의료시스템의 현실에서 디지털 헬스케어가 향후 어떤 형태로 국내에 확산·보급될 것인가에 대해 많은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그리고 그 정착 상황에 따라 향후 우리나라 의료환경에 급격한 변화가 생길 것이다.

마지막으로 학생들은 전통적 의사, 즉 전공의 수련을 통한 임상의사로서의 삶 외에 디지털 헬스케어 등 새로운 분야로의 진출 가능성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었다. 이전 세대 의사들에 비해 좀더 급격한 변화가 예상되는 미래 의사들의 삶을 고려하면 앞으로 전통적 의료시스템 외에 다양한 분야에서 의사들이 적극 참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 대한 학생들의 깊은 고민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이런 의대생들의 질문은 매우 의미 있고 중요한 담론을 담고 있다. 앞으로도 의대생들의 질문에 대한 필자의 여러 생각을 칼럼에 담아 독자와 공유하려 한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