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앞 버스킹 댄스팀 논란…관객 머리채 잡고 “분위기 띄우려”

입력:11/13 15:55 수정:11/13 16:47

홍대 ‘걷고 싶은 거리’에서 버스킹 공연을 하던 댄스팀이 관객의 머리채를 잡고 흔들며 호응을 유도해 논란이 되고 있다.

▲ 홍대 버스킹 댄스팀, 관객 머리채 잡고 흔들어 논란

지난 12일 한 이용자의 트위터에 6초 분량으로 올라온 영상에 이 모습이 담겼고 13일 2만번 넘게 리트윗되면서 이슈가 됐다. 이후 관련 제보가 빗발치고 있다.


이 영상을 올린 게시자는 “홍대 댄스 공연을 하는데 갑자기 (댄서가) 여성분 머리를 잡고 나왔다. 영상을 찍다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영상 속에서 여성 관객의 머리채를 잡은 댄서는 길거리 공연팀 하람꾼의 리더 임병두(36)씨로 알려졌다.

임씨는 경향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댄스 공연을 하다보면 관객과의 스킨십이 자주 있다. 주변 관객의 참여를 독려하는 방식의 공연으로 분위기를 띄우려고 그렇게 하는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남자 관객들에게도 당연히 한다. 남자들한테는 더 과격하게 하다가 실수로 얼굴을 때리고 이런 적도 있다. 과할 때가 있으면 당연히 사과한다. 당시 공연 분위기가 좋았다. 당사자가 기분이 나빴다면 당연히 사과드릴 생각이 있다. 지금은 당사자가 아닌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그래서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자신이 출연 중인 인터넷 방송에서는 “머리채를 잡은 게 아니라 머리를 재미있게, 리듬감 있게 흔들어줬다”며 문제를 삼은 사람들은 특정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자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렇지만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가만히 공연 보는 사람 머리 잡고 흔드는 것이 제정신이냐”, “주변 사람들이 좋아하면 당하는 당사자가 기분이 어떻든 상관없나보다”, “고소감이다” 등 임씨의 행동을 비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영상=유튜브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