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심병원 간호사 장기자랑’ 고용노동부 조사 착수

입력:11/13 10:02 수정:11/13 10:05

고용노동부가 성심병원 소속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한 선정적 장기자랑 논란과 관련해 내사에 착수한다.

▲ 성심병원 간호사들 장기자랑 논란

노컷뉴스는 노동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간호사 장기자랑 관련 내용이 지난달 31일부터 진행하던 일송재단 산하 5개 성심병원 내사 대상에 추가됐다고 13일 보도했다.


노동부는 성심의료재단 산하 강동성심병원에서 240억 원대 임금 체불 논란이 일자 형제 재단인 일송재단 산하 병원에서도 유사한 문제가 있다고 보고 내사에 들어갔다.

노동부는 “근로기준법 위반 등의 혐의 사실이 확인되면 재단 이사장, 병원장 등 관련자들을 입건한 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심병원은 매년 10월 재단행사인 ‘일송가족의 날’에 간호사들을 강압적으로 동원해 노출이 심한 복장을 입고 무대에 올라 선정적인 춤을 추도록 강요당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