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 폭행사건, 얼굴에 철심 가득 “고가 시계 주우려다..”

입력:11/13 09:28 수정:11/13 09:29

‘미우새’ 이상민이 과거 폭행사건으로 얼굴에 철심을 박았음을 고백했다.

▲ ‘미우새’ 이상민 폭행사건

1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건강 이상에 시달리던 이상민이 이비인후과를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상민은 그간 심한 비염과 잦은 기침 등으로 괴로워해왔다. 또한 ‘미우새’를 보며 자신이 코골이가 심하다는 사실까지 알게 돼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것.

의사를 만난 이상민은 “숨쉬는 코 안이 불편하다. 또 내가 몰랐는데 TV를 통해 보니까 코골이가 심각할 정도로 심하더라”고 상태를 설명했다.

본격적인 검사가 시작되자 부어 있는 편도선, 오른쪽으로 많이 휘어 있는 코뼈 등이 발견됐다. 이상민은 “예전에 어렸을 때 이상민이 넘어져 12바늘 정도 꿰었다. 연희동 살 때 자전거 타고 내려가다 대문에 부딪혔다. 나이가 어렸을 때라 겉으로는 크게 다치지 않았다. 그래서 그것 때문에 코가 휘어 있는지도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코뼈 검사 결과에 의사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 했다. 의사는 “얼굴 왼쪽이 거의 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예전에 수술을 크게 했냐”고 물었고 이상민은 “왼쪽 얼굴 뼈 전체를 조각 조각 붙였다”고 답했다. 의사는 “얼굴 왼쪽에 부딪히며 코뼈도 살짝 돌아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상민은 “예전에 컨츄리꼬꼬 뮤직비디오 회식 때 남희석이 뮤직비디오 카메오 출연을 해줬는데 그때 남희석이 길 가는 행인에게 폭행을 당했다. 누군지 내가 혼내주겠다고 나갔다가 그냥 거의 뭐.. 그때 전치 8주 나왔다”고 털어놨다. 얼굴에 철심을 박을 정도의 큰 수술이었던 건 이상민 어머니도 몰랐던 사실이었다.

당시 폭행사건에 대해 이상민은 “고가의 시계를 차고 있었는데 시계가 떨어진 걸 본 거다. 엎드려 시계를 주우려고 하면 상대방이 발로 얼굴을 차 넘어갔다. 시계를 또 주우려고 하면 또 발로 차였다. 시계를 포기했으면 이 정도까지 안 됐을텐데 포기하기에는 1995년 당시 몇 백만원 짜리 시계였다. 시계 줍기를 한 4~5번 시도해봤다. 그 사람들은 몸이 무기일 정도의 운동선수였다. 오죽 하면 탁재훈은 안 맞으려고 죽은 척 했다. 결국 시계는 줍지 못 했다. 누가 주워 갔다. 얼굴은 뭐..”라고 회상했다.


이상민은 “관상가가 그러더라. 코뼈가 휘면 인생에 굴곡이 있는 거라고. 그때 코가 휜 게 인생 굴곡의 시작이었네”라며 한탄했다.

사진=SBS ‘미우새’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