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군, 전투기에 탑재하는 레이저 무기 개발

입력:11/11 18:21 수정:11/11 18:21

▲ 전투기 탑재 고에너지 무기의 개념도. 출처=Air Force Research Lab



미래 사회를 소재로 한 SF 영화나 만화에서 빠지지 않는 단골 소재가 레이저 빔을 발사해 적을 공격하는 전투기다. 물론 현재 레이저가 군용 항공기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기는 하지만, 보통 폭탄을 목표까지 유도하는 용도이고 레이저 자체가 파괴 무기로 사용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미 공군은 표적을 파괴하는 용도의 레이저 무기를 전투기에 탑재하기 위해 연구에 착수했다. 자체 방어용 고에너지 레이저 실증기 (Self-protect High Energy Laser Demonstrator (SHiELD), 이하 쉴드) 프로젝트가 그것이다.


쉴드 프로젝트는 이름처럼 아군 전투기를 방어할 목적으로 고에너지 레이저를 사용하는 것이다. 표적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지만, 드론이나 미사일처럼 상대적으로 작고 빠른 목표물을 공격하는 용도일 가능성이 크다.

그런데 사실 항공기 탑재용 레이저 무기 개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막대한 예산을 투입했던 ABL(Airborne Laser)처럼 대형 공중 레이저 무기를 개발했던 사례가 있다. 하지만 ABL은 성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 데다 대형 여객기를 개조해야 할 만큼 크고 무거워서 실전배치는 할 수 없었다.

언뜻 생각하기에는 레이저 무기가 빛의 속도로 적을 공격하는 이상적인 수단인 것 같지만, 부피와 무게에 비해 파괴력이 약하다는 단점도 지니고 있다. 따라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소형 전술 레이저 개발에 대한 많은 투자와 개량이 이뤄져 이제 드론처럼 작은 표적에 대한 공격 무기는 실전 배치 단계다. 적의 미사일이나 로켓탄을 막는 방공용 레이저도 상당히 연구가 진행됐다.

하지만 이 레이저 무기들은 모두 지상의 차량이나 함정에서 운용하는 것이고 항공기에 탑재하는 용도는 아니다. 미 공군 연구소 (AFRL, Air Force Research Lab)은 이를 개발하기 위해 록히드 마틴에 2,630만 달러의 연구비를 지급했다. 목표는 2021년까지 전투기에 탑재할 수 있는 레이저 포를 개발해 실제로 테스트하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물건이 나오게 될지는 아직 판단하기 이르지만, 적 전투기를 요격하지 못해도 미사일이나 드론을 파괴할 수 있다면 항공전 양상을 크게 변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드론이 정찰은 물론 공격을 위해 사용되고 있는데, 이를 모두 미사일로 요격하는 일은 비용이 많이들 뿐 아니라 아주 작은 크기의 드론의 경우 사실 미사일로 명중시키기도 힘들다.

레이저 포 자체의 비용은 비싸도 1회 발사 비용은 저렴하기 때문에 레이저 무기는 드론을 공격하는데 이상적인 무기 체계로 거론되고 있다. 적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수준의 레이저 무기가 가능하다면 더 큰 변화가 예상된다. 지대공, 함대공, 공대공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레이저 무기가 개발되면 군용기가 더 적극적인 미사일 대응체계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공중전의 양상 자체가 바뀔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투기에 탑재할 수 있을 만큼 가볍고 작으면서도 충분한 파괴력을 지닌 레이저 무기 개발은 만만치 않은 과제다. 물론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전투기에서 역시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표적에 정확하게 레이저를 조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일 역시 그렇다. 따라서 성공 가능성을 지금 판단하기는 어렵지만, 결과에 따라서는 21세기 공중전에 새로운 역사가 열릴 가능성도 있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