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면 치매 예방되는 ‘진짜 이유’ 찾았다 (연구)

입력:11/11 10:36 수정:11/11 10:36

▲ 치매예방 운동 (사진=포토리아)



적절한 운동이 알츠하이머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사실은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졌지만, 운동과 치매 간의 정확한 매커니즘에 대해서는 학계 내에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미국 밴더빌트대학 연구진은 심장 건강과 기억력 사이에 연결고리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나이가 들어 심장 건강이 나빠지면서 심장이 분출하는 혈액의 양이 적어지면, 대뇌의 측두엽으로 흐르는 혈류량에도 제약이 생긴다. 측두엽에 문제가 생기면 말을 조리있게 하지 못하거나 판단력이 흐려지고 기억력이 나빠지는 등 치매의 초기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연구진은 평균 73세 노인 314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건강상태와 인지능력 등을 꾸준히 관찰했다. 이중 39%가 알츠하이머의 위험을 높이는 경도인지장애를 보이고 있었고, 나머지 61%는 인지능력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

연구진은 실험참가자들에게 초음파 심장검진을 실시해 이들의 심장혈류량을 체크하고 MRI 스캐닝을 통해 얼마나 많은 혈액이 뇌로 흘러가고 있는지를 관찰했다.

그 결과 심장 건강이 좋지 않아 혈류량에 문제가 있는 경우, 뇌의 나이가 최대 20년까지 더 많아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예를 들어 73세 노인의 심장이 분출하는 혈액량이 적어서 뇌로 흘러가는 혈액이 줄어들면, 이 노인의 뇌 상태는 자신의 나이보다 20세 더 많은 93세 노인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것.

연구진은 “뇌 건강을 위해서는 혈류를 증가시킬 필요가 있으며, 혈류량 증가를 위해서는 심장 건강을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것이 치매의 위험을 낮추기 위해 적절히 운동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치매처럼 신경이 변성되어 생기는 신경변성의 질환을 피하기 위해서는 최소 30분씩 일주일에 5회 이상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면서 “이번 연구는 노인들에게서 인지능력 저하가 나타나기 이전에, 심장 건강관리를 통해 뇌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를 없앨 방법을 찾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지난 8일 미국신경학회(AAN)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