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베트남 기념촬영 가운데 서달라고 하자 “주인공은 아이들”

입력:11/11 12:26 수정:11/11 12:34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베트남 순방 첫날인 10일(현지시간) 한국-베트남 공동 조성 벽화 마을을 찾았다.

▲ 김정숙 여사, 벽화 작품 완성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 베트남 땀끼시 땀따잉 벽화마을을 방문, 벽화 작품을 마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땀따잉 벽화마을은 지난해 6월 한국과 베트남이 공동으로 완성했으며 한국의 공공미술 작가, 자원봉사자, 마을 주민들이 힘을 모아 120여 가구의 벽면과 담장을 칠하고 벽화를 그린 한국식 벽화마을이다. 2017.11.10

청와대에 따르면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3시 40분부터 약 한시간 가량 베트남 꽝남성 땀끼시 땀타잉면에 있는 벽화마을을 방문했다. 꽝남성은 베트남 응우옌쑤언 푹 총리의 고향이기도 하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현지 브리핑에서 “땀타잉 벽화마을은 한국과 베트남이 그림이란 예술을 매개로 우호관계를 공고히 하는 결과물이기도 하다”면서 “김정숙 여사의 이번 방문으로 한국과 베트남 양국의 이해증진은 물론 두 나라의 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벽화마을의 그림은 이곳 주민 20%가 자발적으로 참여해 그림 작업을 도왔고 한국 작가들이 참여해 지난해 조성됐다. 김 여사는 베트남 전통 모자인 넝라를 쓰고 ‘바다로 가는 물고기’ 벽화를 보수하기 위해 한국과 베트남의 미술가, 마을주민, 어린이 10여명과 함께 물고기 모양의 부조물을 채색했다.

김 여사는 벽화 그리기에 참여했던 어린이에게 크레파스, 물감, 스케치북으로 구성된 미술도구세트를 선물했다. 김 여사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서 이런 결과물이 나오니깐 감회가 새롭다”며 보수 작업을 마친 뒤 “예쁜 고기들이 너무 많네요”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기념 촬영에 사진작가가 김 여사에게 가운데로 나와달라고 하자 김 여사는 “아이들이 주인공이에요”라고 말하며 활짝 웃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1/20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