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심병원, 간호사에 선정적 춤 강요? “짧은 옷 입고 유혹해라”

입력:11/11 10:58 수정:11/11 11:12

성심병원 간호사들이 재단 행사에 동원돼 짧은 옷을 입은 채 선정적 춤을 추도록 요구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 성심병원 장기자랑 선정성 논란
MBN 캡처

노컷뉴스는 10일 성심병원 일송재단 소속 간호사들이 1년에 한 번씩 개최되는 재단 행사에서 짧은 옷을 입고 무대에 올라 선정성을 강조한 ‘장기자랑’을 강요받았다고 보도했다.


재단 소속 한 병원의 중견급 간호사 A씨는 “들어온 지 얼마 안 된 신규간호사들이 장기자랑의 주된 동원 대상”이라며 “이들은 연습을 하는 과정에서 간호부 관리자급으로부터 ‘어떻게 하면 유혹적인 표정과 제스처가 되는 지’ 등을 얘기 듣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다란 테이블에 나란히 앉아 있는 고령의 재단 고위직 관계자들을 앞에 두고 이 같은 춤을 추는 식”이라며 “어떤 간호사들은 극도의 수치심을 호소하며 울기도 했지만 윗선에선 ‘남들 다 하는 건데 유난을 떤다’는 반응 뿐이더라”고 밝혔다.

장기자랑에 동원 돼 춤을 췄던 간호사 B씨는 “짧은 바지를 입고 장식을 한답시고 가슴 쪽엔 가위질을 내서 파이게 한 옷을 입었다”며 “관리자급에게 하고 싶지 않다고 얘기도 했지만 소용 없었다”고 말했다.

직장갑질 119 등에 따르면, 간호사 C씨는 “간호하는 환자와 그 보호자들 앞에서 배를 드러내고 바닥에 눕거나 다리를 벌리는 등의 동작을 해야 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재단 측은 “몇 사람이 됐든 그런 식의 강요를 받았다면 잘못된 일”이라며 “그런 의견이 있었다면 조사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장기자랑 등은 재단 산하의 각 기관에서 알아서 정하는 것”이라며 “특정 종목이나 의상 등 상태를 재단 차원에서 요구하거나 지적한 바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