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대회 선입견을 바꾸다…단호한 성범죄 대처

입력:11/09 09:07 수정:11/09 09:07

▲ 로시에 올리베이라가 2017 미스붐붐 우승자로 확정되는 순간 감격스러어하고 있다.



미인대회는 인간이 외모를 통해 보여줄 수 있는 아름다움의 극치를 추구한다는 점에서 오랜 시간 동안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그 열광 만큼이나 외모지상주의, 여성의 상업화라는 점에 대한 비판도 만만치 않았다. 또한 성적인 측면에서 여성에 대한 불편한 시선 또한 늘 존재하고 있었다.

미인대회가 바뀌고 있다. 성추행 등 성범죄에 대한 단호한 시선 및 대처가 미인대회 참가자들에서부터 시작됐다. 남미에서부터 시작된 변화의 바람이다.


2017년 브라질 미스붐붐이 현장에서 성추행범을 응징했다. 누리꾼들은 “추악한 행위에 미스붐붐이 용감한 리액션을 보였다”며 박수를 보내고 있다.

돌발상황은 미스붐붐 대회가 피날레를 장식한 브라질 상파울로의 한 클럽에서 벌어졌다. 2017년 미스붐붐으로 선발된 로시에 올리베이라(28)가 어깨띠를 두르기 직전 한 남자가 다가가 그녀의 엉덩이에 손을 댔다. 미스붐붐은 브라질 최고의 엉덩이 미인을 뽑는 대회다.

이런 행동에 관대한(?) 남미에서 예전 같으면 조용히 넘어갈 일이었지만 미스붐붐의 반응은 단호했다. 올리베이라는 즉각 몸을 돌려 남자의 뺨을 철썩 때렸다. 그러면서 “이런 게 바로 남존여비 행위”라면서 “내가 미스붐붐이 됐다고 이런 행동을 묵인할 것 같냐”고 거칠게 반응했다.

주최 측이 황급히 안전요원들을 투입, 남자를 끌어내면서 사건은 더 이상 확대되지 않았지만 올리베이라의 행동은 전례 없는 미스붐붐대회의 일화로 남게 됐다.

올리베이라는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전공하고 지금은 모델 겸 리포터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이런 저급 문화를 뿌리뽑아야 한다”면서 “성범죄 근절을 위한 투쟁에 앞장서고 싶다”고 말했다.


올리베이라는 미스붐붐으로 선발된 뒤 언론과 인터뷰에서 “브라질의 정치가 바뀌는 게 내 소원”이라면서 “브라질이 국민의 건강과 교육, 안전을 책임지는 국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뿐 아니다. 최근 열린 미스페루대회에선 출전자들이 자신의 신체사이즈 대신 성범죄와 관련된 통계수치를 밝혀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