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혼다 전 美 하원의원 “한·일 위안부 합의 잘못됐다”

입력:10/13 18:18 수정:10/13 18:28

2007년 미국 연방하원의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했던 마이크 혼다(76) 전 하원의원이 “박근혜 정부 때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는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 마이크 혼다 전 하원의원
연합뉴스

혼다 전 의원은 13일 청주대에서 정치학 명예박사학위를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 없는 보상금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오히려 ‘더이상 위안부 문제를 언급하지 않는다’는 합의 내용을 이용해 소녀상을 세우는 것을 막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일본만 유리한 이 합의를 무효로 하거나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돌아가시고 몇 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빠른 사과”라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하루빨리 진정한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혼다 전 의원은 청주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도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강조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는 일본 정부가 의도적으로 한 실수”라며 “이를 인정하고 후손들에게 가르쳐서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계 미국인이지만 위안부 문제를 접한 뒤 이를 세상에 알리고 일본에 책임과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꼈다”며 “일본 언론들이 ‘같은 편인데 왜 그러냐’고 항의했지만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대학생들이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데 앞장서달라”며 “여러분들이 이런 노력을 한다면 한국은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