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경찰개혁위 좌파” 與“경찰개혁 무력화 시도”

경찰청 국감… 백남기 사망 문제도 제기

입력:10/13 18:04 수정:10/13 21:48

13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경찰 외부 인사들로 구성된 경찰개혁위원회에 대한 성격과 권고안 등을 두고 여야 간 공방이 벌어졌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야당 위원들은 개혁위원들이 ‘좌파 인물’로 채워졌다며 개혁위 회의 전문 녹취록 제출과 개혁위원들의 출석을 요구했고, 여당 위원들은 경찰개혁을 무력화하려는 시도라고 맞받았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감 시작과 함께 “개혁위는 19명 중 15명이 민변, 참여연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출신 등 ‘좌파 인사’로 채워져 있다”고 주장했다.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은 “참고인으로 채택된 개혁위원 4명이 모두 불출석했는데 이는 개혁위가 국회와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고 말했고,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도 “(녹취록이) 공개돼서 논의할 가치가 충분히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녹취록 제출 요구는) 경찰개혁을 무력화하려는 시도”라고 맞받았다. 이에 이철성 경찰청장은 추후 녹취록 제출과 개혁위원 국감 출석이 가능하도록 추가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감에서는 백남기 농민 사망과 경찰 내 성추문에 대해서도 문제가 제기됐다. 민주당 박남춘 의원은 “경찰이 국가 청구 인낙 제출을 결정해 책임을 인정했지만 백 농민을 특정해 살수 지시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청장은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진 의원은 이날 국감장에 ‘몰카’를 설치해 주목받았다. 진 의원은 국감장에 설치된 TV를 통해 이 청장의 답변 모습을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행안위원장석에 설치된 탁상시계 모양의 위장 카메라를 통해 촬영된 장면이었지만 진 의원이 몰카 설치 사실을 밝히기 전까지 아무도 눈치채지 못했다. 진 의원은 “위장형 카메라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발전하고 있고 일상생활에 노출돼 있다”면서 이 청장에게 몰카 근절 노력을 요청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