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장 “악성·고의 비리 원스트라이크 아웃”

방사청장, 국감서 “방사청 개입 어려웠다”

입력:10/13 18:32 수정:10/13 21:47

전제국 방위사업청장은 13일 우리 군의 2014년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CH47D) 헬기 구매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소요가 결정되는 과정 자체가 굉장히 짧은 기간이라는 게 정상 절차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전 청장은 이날 방사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질의에 “긴급 소요는 아닌 것 같은데 그 당시 사정에서 어떻게 판단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우리 군이 2014년 도입한 주한미군 중고 시누크 헬기 14대가 50년 가까이 운용한 ‘고물 헬기’라며 졸속으로 구매했을 가능성을 지난달 제기한 바 있다.

이 의원은 “2012년 7월 국방부에 ‘우리가 쓰던 헬기가 도태되니 팔 생각이 있는데 사라’고 권유하는 주한미군의 편지가 도착하고 이틀 뒤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이 조찬간담회에서 관계자에게 ‘소요를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전 청장은 “당시 결정 자체가 방위사업청이 개입하기는 어려운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국방위는 이날 국감에서 또 정찰위성을 포함한 군의 핵심 무기체계 개발사업 현황을 비공개로 보고받았다. 방사청이 보고한 주요 방위력 개선 사업에는 북한 지역의 군사 표적 감시를 위한 정찰위성 개발사업(일명 425 사업),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 K2 전차 사업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청 보고를 받은 국방위 소속 여야 의원은 군의 핵심 무기체계를 개발하는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는 실태를 집중적으로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