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그룹, JP모건 등 세계적 투자은행들, ‘브렉시트’ 가속도

입력:10/13 16:53 수정:10/13 16:53

JP모건과 씨티그룹 등 미국 은행들이 유럽 대륙으로의 이전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인 ‘브렉시트’가 연착륙하지 못할 가능성에 대비하자는 투자은행(IB)들 발걸음에 속도가 붙는 것이다.


씨티그룹이 유럽 프라이빗 업무 허브를 룩셈부르크로 이전한다고 파이낸셜 타임스(FT)가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지난 7월 씨티그룹이 투자은행센터를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이전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초고액순자산(UHNW)들을 담당하는 주요 부문도 옮긴다는 뜻이다. 씨티그룹은 “하드 브렉시트에 대비해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드 브렉시트는 영국이 유럽연합(EU) 단일시장에 대한 접근권을 상실하는 경우를 가리키는 것이다.

JP모건 제이미 다이먼 CEO은 같은 날 미국 워싱턴에서 브루노 르메르 프랑스 재무장관과 만난 후 “브렉시트 협상이 끝나면 약 60명을 파리로 옮기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JP모건은 브렉시트가 현실화되면, 영국 지사 인력 약 16000명 중 수백명을 즉시 유럽으로 이동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IB들이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하고 있다고 FT는 해석했다. 협상을 타결짓지 못한 채 영국이 EU를 탈퇴하는 등 영국이 유럽 단일 시장에 대한 접근권을 상실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다. 브렉시트 5차 협상은 영국의 재정 기여금 이행에 대한 영국와 EU의 입장 차로 인해 성과 없이 12일 종료됐다.

이에 유럽중앙은행(ECB)의 마이너스 금리 정책이 은행의 수익성을 악화했다는 비판이 있지만, ‘은행 브렉시트’ 대세에는 큰 변화가 없는 모습이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는 “양적완화가 끝나도 한참 오랫동안(well past) 마이너스 금리를 유지하겠다”고 12일 밝혔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