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캘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31명으로 늘어

입력:10/13 12:07 수정:10/13 12:07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나파밸리에서 시작된 산불이 확산하면서 이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31명으로 늘어났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주택까지 삼킬 듯… LA 역대 최대 규모 산불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 외곽 라투나 계곡에서 발생한 산불이 2일(현지시간) 인근 섀도힐 지역의 야산을 뒤덮고 있다. LA 소방당국은 지난 1일 시작된 산불이 8000에이커(약 32.37㎢) 이상으로 확산돼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산불은 LA 역사상 최대 규모의 산불로 확인됐다.
로스앤젤레스 AFP 연합뉴스

소방당국은 이날 소노마 카운티에서 가장 많은 17명, 멘도시노 카운티에서 8명, 유바 카운티에서 4명, 나파 카운티에서 2명이 각각 숨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최악의 화재로 기록된 1933년 그리피스 파크 화재 사망자 수보다 2명 더 많다.

인구 밀집지역인 소노마 카운티에선 실종자만도 400명에 이르러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커보인다.

피해가 큰 산타로사 시에서만 2834만 채의 집이 소실됐으며, 상업지역 3만7천161㎡가 불에 탔다.

산타로사 시의 최신 소방서마저 소실됐다고 시 당국은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