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진드기’ 감염 의심 부인 숨지고 남편 중태

남양주 80대 부부… 정밀 조사

입력:10/12 22:46 수정:10/13 00:13

경기 남양주시에서 ‘살인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의심 신고가 접수돼 보건당국이 정밀 조사 중이다. 80대 노부부에게 이 증세가 나타나 부인이 숨지고 남편은 중태다. 12일 남양주시 등에 따르면 별내면에 사는 남편 A(81)씨와 부인 B(84)씨는 지난 2일 몸이 가려우면서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고 몸살감기와 비슷한 근육통 및 발열 증세가 나타나 병원에 입원했다. B씨는 호전되지 않아 지난 8일 숨졌고 A씨는 위독한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해당 병원은 “두 사람 몸에 벌레 물린 자국이 있고 혈소판 수치가 줄어드는 등 SFTS 증세가 있다”고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보건당국은 두 사람의 혈액을 채취해 정밀 조사 중이며 결과는 2주 후에 나온다. 남양주보건소 관계자는 “집 주변에 텃밭이 있어 일단 방역을 했으나, 농약을 사용하는 텃밭에는 살인 진드기가 살 확률이 낮아 정밀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