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해순씨 경찰 출석 “딸 죽음 알리지 않은 건 소송과 무관”

입력:10/12 14:02 수정:10/12 14:13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서울경찰청에 출석한, 가수 고 김광석씨 부인 서해순씨가 “딸의 죽음을 알리지 않은 건 소송과 무관하다”고 말했다.

▲ 가수 고(故) 김광석씨 부인 서해순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김광석씨의 친형 광복씨는 ‘서씨가 딸 서연양이 급성 폐렴으로 위독할 때 119 신고를 늦게 해 사망하게 만들었고, 딸 사망을 숨긴 채 저작권 소송을 종료시켰다’면서 지난달 서씨를 유기치사·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씨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사에 출석하면서 고 김광석씨와 외동딸 서연양의 타살 의혹을 제기한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를 향해 “이상호 기자는 공개 사과해야 한다”면서 “이상호 기자의 무고 행위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서씨는 또 딸의 죽음을 왜 주변에 알리지 않았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친척들이 딸을 돌본 적도 없고, 딸에게 유산을 남기지도 않았다”고 답했다.

앞서 서씨는 지난달 25일 JTBC ‘뉴스룸’과의 첫 언론 인터뷰에서 “일부러 속이고 한 건 아니지만, (딸의 사망 소식을) 시댁에 알릴 어떤 계기도 없었고 (시댁에서는) 서연이를 한 번도 찾지도 않았고 안부도 안 물었다”면서 고 김광석씨의 사망 이후 친척들과 교류가 없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