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관후보자 43명 최종합격

입력:09/25 22:26 수정:09/25 23:29

인사혁신처가 25일 올해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최종합격자 43명의 명단을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발표했다.

올해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은 1159명이 응시해 1차(공직적격성평가, 선택형), 2차(전공평가, 논문형), 3차(면접) 시험을 거쳐 43명이 최종합격했다. 제1차 시험에선 290명이 뽑혔고 제2차 시험에선 57명이 합격했다. 최종 경쟁률은 27대1이었다. 분야별 합격자로 보면 일반외교 36명, 지역외교 7명이다. 인사처는 중동 2명, 아프리카 2명, 중남미 2명, 러시아 1명 등 지역을 세분해 선발하고 있다.

합격자 평균 연령은 지난해(26.3세)와 비슷한 26.1세였다. 24~27세가 60.5%(26명)로 가장 많았고 28~32세 20.9%(9명), 20~23세 16.3%(7명), 33세 이상은 2.3%(1명) 순이었다. 최연소 합격자는 21세(여·일반외교)였다.

최종 합격자는 외교관 후보자 신분으로 국립외교원에 입교해 정규과정(1년)을 이수하게 된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