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 버스 기사 “마녀사냥이 내게도…자살까지 생각했다”

입력:09/15 08:17 수정:09/15 08:17

어린 아이만 먼저 내린 상태에서 미처 하차하지 못한 엄마를 태운 채 그대로 출발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던 240번 버스 기사가 자신의 심경을 토로했다.

▲ 240번 버스 논란 CCTV 영상
YTN 방송화면 캡처

14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240번 버스 기사’ 김모(60)씨는 “‘마녀사냥’이 내게도 닥칠지는 몰랐다. 자살까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11일 “아이 혼자 내렸다”며 버스를 세워 달라는 어머니의 요구를 묵살했다는 인터넷 글로 고통을 겪었다.


김씨는 숱한 악플 때문에 사흘 동안 잠도 제대로 못 자고 많이 울었다고 했다. 충격을 받은 김씨의 손발은 가끔씩 마비되기도 했다.

12일 오후 2시쯤 두 딸은 김 씨가 보는 앞에서 인터넷 커뮤니티에 억울함을 토로하는 글을 올렸다. 김 씨는 “딸애가 울면서 키보드를 쳤다”면서 또 눈시울을 붉혔다. 두 딸은 혹여나 김 씨에게 더 큰 비난이 쏟아지지 않을까 더 조심했다고 한다.

그는 “기사 경력 33년 동안 단 한 번도 승객에게 욕하지 않았다”며 아이 엄마 A씨에게 욕을 했다는 오해를 가장 억울해했다.

처음 ‘왜곡된’ 글을 올린 누리꾼이 공개 사과하면서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김 씨의 고통은 끝나지 않은 듯했다. 이 누리꾼은 “기사에게 사과하겠다”고 했지만 아직 사과는 받지 못했다.

33년째 버스를 운전하는 그는 회사의 ‘이달의 친절상’을 4차례, ‘무사고 운전포상’을 2차례 수상했다. 7월 정년을 맞았지만 회사가 요청해 1년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다.


김씨는 다음 주 다시 기사 일을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지난 11일 건대입구역 인근을 지나던 버스에서 어린 여자아이가 내린 상태에서 미처 하차하지 못한 아이 엄마의 정차 요구를 운전기사가 무시한 채 출발했다는 내용의 글이 급속도로 퍼져 논란을 낳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