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데이비스컵 亞 1그룹 사수… 대만과 PO 대결 선봉

입력:09/14 17:52 수정:09/14 19:01

정현(21·세계랭킹 44위)이 데이비스컵 아시아 1그룹 ‘잔류 작전’의 선봉에 나선다.

▲ 정현
연합뉴스

정현은 14일 강원 양구테니스코트에서 열린 2017 데이비스컵 테니스대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강등 플레이오프(4단1복식) 대진 추첨 결과 첫날 제1단식에 출전한다. 데이비스컵은 지역 예선을 거쳐 이듬해 본선에 오를 월드그룹 16개팀을 가리는데, 한국은 지난 6년 동안 아시아·오세아니아 예선 1그룹에 속해 있었다.

그러나 김재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2월 우즈베키스탄과의 1회전 경기와 4월 뉴질랜드와의 강등 PO 1회전에서 잇달아 지는 바람에 이번에 2그룹 대만과 강등과 잔류를 가를 일전을 펼치게 됐다. 대회는 15일~17일 열린다.

정현이 전디(279위)와 붙는 1단식에 이어 2단식에서는 권순우(208위·건국대)가 제이슨 정(240위)과 대결한다. 둘째날인 16일 복식에는 임용규(당진시청)-이재문(부천시청) 조가 우둥린-위정위 조와 맞선다.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첫날 대진을 맞바꿔 3단식에서 정현과 제이슨 정, 마지막 4단식은 권순우와 전디가 차례로 경기한다.

대만과 상대전적에서 4전 전승을 달린 한국은 ‘에이스’ 루옌쉰(62위)이 빠진 대만을 상대로 이번에도 승리를 낙관하고 있다. 정현은 “전에 이긴 적이 있다고 방심하면 안 된다. 태극마크에 부끄럽지 않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