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대정부질문 마지막날…교육·사회·문화 정책 공방예고

입력:09/14 09:06 수정:09/14 09:12

▲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정부질문에 나선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국회는 14일 본회의를 열고 교육·사회·문화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을 이어간다.

여야는 문재인 정부의 교육 사회 정책 등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의 재원 조달 방식과 저출산 문제, 살충제 달걀·생리대 사태 등에 대해 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폐청산’ 기조 하에 문화체육관광부의 블랙리스트 등 조사 진행 상황, MBC와 KBS의 총파업에 관한 정부 입장 등에 대해 질의할 전망이다.

민주당은 박영선·신경민·전혜숙·신창현·박경미 의원이 질의에 나선다.

한국당은 이명수·이우현·이종배·박완수 의원이, 국민의당은 송기석·이용호 의원이, 바른정당은 박인숙 의원이 출격한다.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