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히딩크 “한국 축구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 있다”

입력:09/14 19:15 수정:09/14 19:32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 감독을 맡았던 거스 히딩크(71) 전 감독이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축구를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 거스 히딩크 전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히딩크 전 감독은 이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를 갖고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면서도 한국 측에서 공식 요청이 있을 경우 대표팀 감독이든, 기술고문이든 자신에게 주어지는 역할을 나름대로 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히딩크 전 감독은 “여러 가지 여건으로 봐서 축구팀 감독으로서 2002년 월드컵의 영광을 다시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도 언급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또 대한축구협회가 월드컵 사령탑으로 신태용 감독을 결정한 데 대해 “축구협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도 말했다.

그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대표팀 사령탑으로 신태용 현 감독이 결정되기 이전인 3개월 전에 이미 측근을 통해 대한축구협회에 이와 같은 의사를 비공식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YTN은 지난 6일 “히딩크 전 감독이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이 경질된 이후 한국 국민이 원하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전한 적이 있다.


YTN은 또 히딩크 전 감독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에서 은퇴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