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음악과 춤으로 풀어낸 新춘향전 ‘춘양연가’ 19일 공연

입력:09/14 09:08 수정:09/14 09:21

▲ (재)용인문화재단과 동서악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춘향연가’가 오는 19일 진행된다. 이번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 57호로 지정을 받은 경기지방의 토속 민요인 경기 12잡가를 12명의 작곡가들이 한 곡씩 위촉을 받아 진행하는 초연 무대이며 각 곡에 현대적 어법을 사용하여 민요, 판소리 등으로 다채롭게 재편성하였다.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정찬민)과 동서악회(대표 이복남)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춘향연가’가 오는 19일 진행된다.


이번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 57호로 지정을 받은 경기지방의 토속 민요인 경기 12잡가를 12명의 작곡가들이 한 곡씩 위촉을 받아 진행하는 초연 무대이며 각 곡에 현대적 어법을 사용하여 민요, 판소리 등으로 다채롭게 재편성하였다.

특히 집장가, 평양가, 방물가 등은 미국 남플로리다 주립대학교의 교수이자 현대무용가인 Jeanne Travers가 무대를 연출하여 우리 민요와 현대무용이 결합한 새로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2009년에 창단된 동서악회는 서양음악 작곡가와 전문국악인이 주축이 되어 정기적으로 우리 음악을 연구하며 다양한 창작활동을 펼치고 있다.

본 공연은 오는 9월 19일 오후 7시 30분 용인포은아트홀에서 만날 수 있다.전석 무료이며 공연의 자세한 사항은 용인문화재단 CS센터 및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