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김치플러스’ 출시…바나나·키위도 3주간 보관

입력:09/13 22:44 수정:09/14 00:28

삼성전자는 김치는 물론 감자나 고구마, 바나나까지 다양한 신선식품을 보관할 수 있는 김치냉장고 ‘김치플러스’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 삼성전자 홍보 모델들이 13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브리핑실에서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김치플러스’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011년 선보인 ‘김치냉장고 지펠아삭’에 이어 6년 만에 새로 나온 프리미엄 김치냉장고다. 김치 전용 칸의 크기는 줄인 대신 육류부터 열대과일, 뿌리채소 등 다양한 식재료를 오랫동안 신선하게 보관하길 원하는 수요를 반영했다.

김치 보관량이 많은 김장철에는 ‘풀 메탈쿨링’ 기능으로 ±0.3℃ 이내 오차 범위 온도를 유지해 땅에 묻은 것 같은 김치맛을 유지할 수 있다. 김치 보관량이 적은 계절엔 바나나와 키위 등 냉장 보관이 어려운 열대과일과 감자, 고구마 등 뿌리채소를 최대 3주까지 무르지 않게 보관할 수 있다. 아래쪽 메탈쿨링 서랍은 ‘6단계 김치 보관’ 기능과 ‘11가지 식품 보관’ 기능을 갖췄다.

소금 함량에 따라 일반 김치와 저염 김치를 구분해 각각 3단계로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식품 맞춤 보관은 ▲3가지 냉장보관(일반/채소·과일/음료) ▲4가지 냉동보관(강/중/약/육류·생선) ▲4가지 생생보관(곡류/장류/감자·바나나/와인) 모드를 지원한다. 584ℓ와 486ℓ 두 가지 용량으로, 출고가는 249만∼599만원이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