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분 한 분… 우리동네 복지 노력은 계속된다] 예술로 풀어 낸 복지 양천

내일 복지의 날 기념행사

입력:09/13 17:24 수정:09/13 18:42

서울 양천구가 ‘사회복지의 날 기념’ 행사로 진행하는 ‘복지콘서트’가 진화하고 있다. 초기 대담 형식에서 진일보, 이번에는 복지 현안을 예술로 풀어내는 상상 이상의 복지콘서트가 열린다.

▲ 김수영(오른쪽에서 두 번째) 양천구청장이 지난해 열린 ‘복지콘서트’에서 양천형 복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양천구 제공

양천구는 오는 1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양천해누리타운 해누리홀과 외부 광장에서 제18회 사회복지의 날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사회복지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지역민들의 사회복지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서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서는 특별한 콘서트가 열린다. 화가, 첼리스트 등 예술가들이 복지 현안을 음악과 미술로 풀어낸다. 구 관계자는 “빈곤층 아이들에게 악기를 나눠주고 가르쳐줘 문화적 차별과 소외를 해소하는 ‘베네수엘라 엘 시스테마 프로젝트’와 관련한 여러 나라 사례를 소개하고 첼로 음악도 들려주는 등 복지를 예술로 승화한 콘서트가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민과 함께하는 양천복지 한마당’도 진행된다. 양천구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실무분과, 양천구사회복지기관협의회, 관내 복지시설과 동 보장협의체, 사회적경제기업 등이 참석해 지역 복지를 알린다. 공연, 먹거리장터 등 볼거리·먹거리도 가득하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복지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선 민관협력이 중요하다”며 “이번 행사는 민관협력과 찾아가는 복지 활성화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