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친구에서 연인으로…76년이 필요했던 90대 커플

입력:09/13 17:39 수정:09/13 17:39



76년 만에 친구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한 90대 커플의 러브스토리가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CBS뉴욕 방송의 12일자 보도에 따르면 주인공인 칼 워너(92)와 애비 도이치(91)는 1940년대에 마이애미에 있는 한 고등학교를 함께 다녔다.

절친한 사이였던 두 사람은 워너가 해병이 돼 태평양을 항해하는 함대에 오르면서 4년간 연락을 주고받지 못했다.

이후 제대한 워너는 언론사에 입사해 특파원으로 활동하면서 베네수엘라와 쿠바 등지에서 거주해야 했고, 내전 등을 취재하던 중 총에 맞거나 쿠바 감옥에 갇히는 등 고초를 겪었다.

다른 사람을 통해 워너가 특파원으로서 취재하던 도중 사망했다는 ‘오보’를 접할 때마다 도이치는 진심으로 슬퍼했다.

시간이 흐르고 나이가 들어 두 사람의 배우자가 모두 사망했을 때, 우연히 연락이 닿은 두 사람은 서로 편지를 쓰고 전화를 하며 서로의 안부를 직접 주고받았다. 다만 이들은 직접 얼굴을 맞대고 만나지는 않았으며, 이에 대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10년 동안 꾸준히 연락을 주고받은 두 사람은 서로를 의지하며 더욱 가까워졌고, 서로를 사랑한다는 사실을 깨달은 뒤 최근 로스앤젤레스에서 만남을 가졌다. 무려 76년 만에 마주보는 얼굴이었다.


에비는 “칼은 여전히 너무 멋지다. 소원이 이루어졌다”고 말했고, 워너는 “에비를 다시 만나니 예전으로 돌아간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