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패트리엇 1개 포대 수도권으로 옮기는 방안 추진

입력:09/13 21:10 수정:09/13 21:10

▲ 송영무 국방
송영무(왼쪽) 국방부 장관이 30일 수도권의 한 공군 패트리엇 포대를 방문해 수도권 영공방어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우리 군이 남부 지역의 패트리엇(PAC2) 1개 포대를 수도권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13일 “경북 성주 기지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임시 배치로 남부 지역의 미사일 방어 역량이 강화됐다는 평가에 따라 사드의 방어권 밖에 있는 수도권 지역 미사일 방어를 위해 남부지역 패트리엇 1개 포대의 수도권 전환 배치를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와 관련해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정의당 김종대 의원에게 관련 내용을 보고했다. 군은 대구에 있는 패트리엇 1개 포대를 수도권으로 이전 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말까지 패트리엇 포대의 수도권 배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대구에 배치된 패트리엇 포대를 수도권으로 옮겨도 대구 공군 비행장을 비롯한 주요 시설의 미사일 방어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경북 지역 주한미군 기지에도 패트리엇 포대가 있어 사드와 함께 다층적 방어망을 이뤄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는 얘기다.


군 관계자는 “수도권 지역의 패트리엇 포대를 증강함과 동시에 패트리엇을 PAC2에서 PAC3로 성능 개량하는 사업에도 속도를 내 미사일 방어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