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 북상…내일 전국 맑지만 남해에 ‘강풍’

입력:09/13 09:59 수정:09/13 09:59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북상하면서 14일에는 남해 상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태풍 탈림 예상 경로
출처=네이버 화면 캡처

기상청은 14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남해에는 태풍 탈림의 영향으로 강풍이 불겠다고 13일 밝혔다.


경상 동해안과 제주는 동풍의 영향으로 구름이 많겠다. 특히 제주도는 밤에 5㎜ 안팎의 비게 내리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1∼20도, 낮 최고기온은 24∼28도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고 밤새 복사냉각 효과까지 더해져 내륙지역의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낮겠다”면서 “낮에는 일사로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높게 오를 것으로 보여 밤낮의 기온 차가 매우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에서 전날과 비슷하게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존 농도도 모든 권역에서 ‘보통’으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3.0m, 남해 먼바다에서 1.0∼3.0m, 동해 먼바다에서 0.5∼2.0m 높이로 일겠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