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 넘긴 스테픈 마버리 “NBA 복귀한 뒤 은퇴하고 싶다”

입력:09/13 06:06 수정:09/13 06:06

지난 2월에 40회 생일상을 물린 스테픈 마버리가 미국프로농구(NBA) 무대에서 은퇴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두 차례나 올스타에 선정됐던 마버리는 13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 계정에 상당히 긴 글을 올려 “맞다. 진짜다. NBA 컴백이 임박했다”고 밝혔다. 연습도 열심히 하고 있고 몸도 괜찮으며 정신상태도 온전하니 날 한 번 써달라, 간절함이 덕지덕지 묻어나는 글이었다.

▲ 인스타그램 캡처

1996년 NBA 드래프트 전체 4순위 지명자였던 그는 2008~09시즌 보스턴 셀틱스 유니폼을 입었던 것을 마지막으로 NBA와 작별했다. 2010년부터 중국농구협회(CBA) 리그로 옮겨 베이징 덕스를 두 차례나 우승으로 이끌었고 다음 시즌을 앞두고 베이징 플라이드라곤과 1년 계약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지난 4월 계약에 실패했다. CBA의 지난 시즌이 막을 내렸던 지난 3월 초부터 그는 NBA에 돌아오고 싶다는 뜻을 밝혔는데 이번에는 조금 더 표현의 강도가 세졌다.

하지만 그는 현재 어떤 구단의 트레이닝 캠프나 계약 제안도 없는 상태로 확인됐다고 ESPN이 전했다.

뉴욕 브루클린 출신인 그는 NBA에서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피닉스 선스와 뉴욕 닉스에서 뛰는 동안 경기당 평균 19.3득점 7.6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닉스에서 코칭스태프, 동료들과 잦은 트러블을 일으켜 5년 동안 별다른 코트에서의 활약을 펼치지도 못했다. 닉스에서의 마지막 시즌을 벤치에서만 지낸 뒤 2009년 바이아웃 조항에 합의했는데 셀틱스가 바이아웃을 사들여 이적했다.

지난해 10월 중국에서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와 면담을 가졌던 그는 리그 사무국, 닉스 구단과 뉴욕에서 긍정적인 만남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