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석기부터 삼국시대까지… ‘한강과 마을의 흔적’展

입력:09/12 23:36 수정:09/13 01:35

▲ 신석기부터 삼국시대까지… ‘한강과 마을의 흔적’展
서울 송파구 한성백제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오는 15일부터 11월 26일까지 특별전 ‘한강과 마을의 흔적’이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화천 거례리 유적 출토 유물, 춘천 중도유적 돌칼, 정선 아우라지 출토 유물, 서울 암사동 유적 출토 유물 등 신석기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 한강 유역의 마을 유적을 통해 선인들의 생활상을 들여다볼 수 있다.
문화재청 제공

서울 송파구 한성백제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오는 15일부터 11월 26일까지 특별전 ‘한강과 마을의 흔적’이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화천 거례리 유적 출토 유물, 춘천 중도유적 돌칼, 정선 아우라지 출토 유물, 서울 암사동 유적 출토 유물 등 신석기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 한강 유역의 마을 유적을 통해 선인들의 생활상을 들여다볼 수 있다.

문화재청 제공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