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김선영, ‘응팔’ 선우엄마의 이유있는 변신

입력:09/12 10:09 수정:09/12 10:09

‘란제리 소녀시대’ 김선영이 억센 엄마로 연기 변신했다.

▲ ‘란제리 소녀시대’ 김선영

지난 11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김선영은 과거와 지방을 배경으로 하는 비슷한 전작인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 때와는 다른 엄마의 모습으로 첫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가부장적인 남편(권해효 분) 아래 억척스러운 엄마의 모습으로 등장해 맛깔나는 사투리와 거침없는 행동으로 다음 출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선영은 1988년을 배경으로 큰 인기를 모은 tvN 화제드라마 ‘응팔’에서 홀로 자식 둘을 키우면서 맷집이 단단해진 ‘선우 엄마’이자 ‘진주 엄마’이나 눈물이 많고 애교도 넘치는 여자 김선영 역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1970년대 대구를 배경으로 하는 이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자식들이 일류대에 가는 게 최대의 꿈인 억척 엄마로 나온다. 쌍둥이인 아들 봉수(조병규 분)와 딸 정희(보나 분)를 차별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딸을 마음으로 애틋하게 챙기는 모성애 강한 인물이다.

이번 작품에서 김선영은 전작과는 확연히 다른 엄마의 모습을 연기하고 있다. ‘응팔’에서와 같이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도 경상도 사투리를 사용하지만 거친 말투부터 투박한 스타일까지 완전히 다른 것. ‘응팔’에서는 상냥한 목소리에 조근조근한 사투리를 쓰고 웃을 때에도 고개를 돌리는 수줍은 소녀같은 엄마였다면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여고생 딸과 그의 친구들이 방에서 춤을 추며 놀자 빗자루로 사정없이 때리는 드센 엄마의 모습이었다. 억센 사투리를 써가며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거나 남아선호사상이 강한 ‘아들바라기’는 ‘응팔’ 때 딸 진주를 품에 끼고 살았던 선우 엄마의 모습은 떠올리기 어려울 정도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감성과 추억을 자극하는 1970년대 시대물로 눈길을 끌며 방송 직후 대형 포털 사이트 검색어를 싹쓸이하는 등 시청자와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자식만이 삶의 이유였던 1970년대 어머니의 전형적인 모습을 맛깔나게 연기할 김선영의 변신에도 시선이 모아질 예정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