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靑정무수석, 김이수 부결에 “무책임한 다수의 횡포”

입력:09/11 22:27 수정:09/11 22:27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것에 대해 “무책임한 다수의 횡포”라고 일갈했다.

▲ 전병헌 정무수석
전병헌 정무수석이 춘추관에서 브리핑 하는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전 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오늘 약속이 돼 있다가 취소가 되는 바람에 제가 이 자리에 섰고, 정무수석으로서 국회에서 일어난 헌정사 초유의 사태에 대해 한 말씀 드리려 이 자리에 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수석은 “우리나라 헌법 질서를 수호하는 헌법기관장 인사를 장기 표류시킨 것도 모자라 결국 부결시키다니 참으로 무책임한 다수의 횡포라고 생각한다”면서 “특별한 흠결도 없는 후보자를 낙마시킨 것은 너무 심한 횡포다. 나아가 국회가 캐스팅보트를 과시하는 정략의 경연장이 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이 냉정하게 평가할 것이다. 우리는 가는 길이 험난해도 우리 갈 길을 갈 것이며, 산이 막히면 길을 열고 물이 막히면 다리를 놓는 심정으로 뚜벅뚜벅 갈 것”이라며 “지금도 대화와 소통의 문은 얼마든지 열려 있고 우리는 대화와 소통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야당도 말로만 협치를 얘기하지 말고 행동으로 협치의 실천을 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 수석은 “국민은 협치의 손뼉을 제발 좀 마주치길 요구한다”며 “정무수석으로서 대통령의 대화·소통 의지를 국회에 더 잘 전달하려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약간의 경고등이나 위험한 신호가 전혀 없지 않았지만, 헌정사 초유의 사태를 벌이지는 않지 않겠느냐 하는 기대는 있었다”며 “오늘만큼은 마포대교를 건너고 싶지 않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헌재소장 표결의 경우 매우 원칙적인 의안이라 당리당략으로 활용돼선 안 되는 문제이고, 후보자가 결정적 흠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며 “야당이 존재감을 말할 때 써야 할 의제는 따로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