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테크] 발냄새 맡으면 기절하는 강아지 로봇

입력:09/11 18:10 수정:09/11 18:10

▲ 사진=ソーシャル事業共有


발냄새를 맡으면 기절하는 강아지 로봇이 일본에서 개발됐다.

8일(현지시간) 일본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큐슈대학교 산하 벤처기업인 넥스트 테크놀로지가 개발한 강아지 로봇 ‘하나짱’은 코에 장착된 냄새 감지 센서를 통해 발 냄새의 강도에 따라 3단계의 반응을 보인다.

냄새가 약한 수준이면 가만히 있고, 좀 더 심하면 짖으며 발을 구른다. 가장 심한 악취에는 옆으로 발라당 넘어지며 기절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지난해 12월 공개된 개발 단계 영상에서 하나짱은 유선으로 작동했지만, 현재는 무선으로 개선된 상태라고 매체는 전했다. 또 악취를 맡으면 기절하는 반응 외에도 공기청정 스프레이를 자동으로 분사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하나짱은 내년 봄부터는 대중에게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대당 10만엔(약 104만원)에서 20만엔(약 208만원)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영상=ソーシャル事業共有/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