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대나무숲] 실무경험 많은 주무관 사무관급 독립업무로 역량 발휘할 기회 줘야

입력:09/10 17:18 수정:09/10 17:46

새로운 정부가 들어선 뒤 7, 9급 출신의 청와대와 정부부처 차관 발탁인사를 보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다. 특히 이제는 공무원 사회도 개인의 역량 중심으로 평가받을 때가 됐다는 생각이다. 이를 위해서는 개인의 역량을 개발할 수 있도록 조직이 바뀌어야 한다.

#잡무 급급… 업무 분담 달라져야

중앙부처에서는 보고서를 작성하고 보고하는 주체가 사무관급(5급)에서 대부분 이뤄지기에 5급 이하 주무관들은 관련 자료 수집, 민원 처리 등 단순한 업무에 집중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업무 분담 때문에 주무관들은 수동적인 자세로 본인의 업무 담당하기에만 급급해지고 자신의 역량을 발휘할 기회를 만나기는 더욱 어렵다. 그래서 실무업무만 하다 사무관이 된 경우, 보고서 작성이나 보고 능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 경우를 자주 접하게 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주무관들에게도 사무관만큼의 독립된 업무를 부여하는 것이 필요하다.

보고서를 작성하고 보고하는 과정에서 상사인 국·과장과 피드백을 통해 업무를 배울 수 있는 기회뿐만 아니라 실무자의 입장이 아닌 국민의 입장에서 문제를 해결하도록 생각하고 고민할 수 있게 된다.

더군다나 현장에서 쌓아 온 실무경력과 장기적인 안목이 결합하게 된다면 시너지 효과도 극대화할 수 있다. 그 결과 실무자인 주무관급에서부터 다급하게 떨어진 일을 덜어내기 위한 수단을 찾는 것이 아닌 근본원인을 해결할 수 있는 근원적 처방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

#일반직 전환 기능직 재교육도

이와 더불어 기능직에서 일반직으로 전환한 소수 공무원의 역량개발을 위해 교육과 업무 분장도 바뀌어야 한다. 직무 전환이 됐음에도 기존 기능직 업무에서 크게 벗어난 것이 없기에 실망하고 좌절하는 경우도 있으며, 설령 기획업무를 맡긴다고 하더라도 기초적인 보고서 작성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보고서 작성 등 일반 행정업무에 필요한 교육과 업무 부여는 반드시 선결되어야 한다. 특히 연차가 오래된 주무관들은 도움을 청하기도 어려울 뿐더러 나이 어린 사무관이 가르치기에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조직 차원에서 멘토링 등 교육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고, 일반직 업무를 담당하게 해야 한다.

사무관 중심으로 정책을 기획하던 문화에서 벗어나 이제는 모든 직원이 개인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조직문화를 바꿔야 할 시점이다.

중앙부처의 한 주무관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