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연정훈, 아내 한가인 애칭 공개 “아내는 미미, 딸은 미니”

입력:09/10 14:43 수정:09/10 15:36

배우 연정훈이 아내 배우 한가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진행된 MBC ‘섹션TV 연예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연정훈은 “(한가인이)‘국민남편’ 수식어에 대해 ‘(본인한테)더 잘해라’고 한다”고 밝히며 웃었다.


또한 “한가인과의 애칭이 매번 바뀐다. 요즘엔 서로 미키, 미미라고 부른다. 딸은 미니”라며 훈훈하고 화목한 분위기를 전했다.

연정훈은 원로배우인 아버지 연규진도 언급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를 보면서 (배우에 대한)영향을 받았다”며 “아버지와 함께 타임슬립 드라마에 출연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

오디션 600번을 본 열정 넘치던 일화에 대해서는 “오디션 보러 갈 때마다 보는 친구들이 고수와 공유”라며 현재 톱스타들과 함께 신인 시절을 보냈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연정훈은 2세에 대해 “얼핏 보면 날 닮았지만 속눈썹이나 머리는 엄마를 닮았다”며 연정훈과 한가인의 2세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하게 했다.

연정훈의 인터뷰는 10일 오후 3시 45분 MBC ‘섹션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