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 “케이티 홈즈 열애, 배신감 느낀다”

입력:09/10 10:32 수정:09/10 10:32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전 부인 케이티 홈즈의 열애 소식에 배신감을 느낀다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외신 할리우드 라이프는 8일(현지 시간) 배우 톰 크루즈가 전 부인이었던 케이티 홈즈와 제이미 폭스의 열애에 대해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고 보도했다.


톰 크루즈와 제이미 폭스는 지난 2004년 개봉한 액션 영화 ‘콜래트럴(Collateral)(감독 마이클 만)’에 함께 출연하면서 친분을 쌓은 바 있다.

해당 매체는 톰 크루즈의 측근의 말을 빌려 “톰 크루즈는 케이티 홈즈와 제이미 폭스가 연인이 됐다는 사실을 이전부터 인지하고 있었다. 톰 크루즈는 사실을 알게 됐을 때 큰 충격을 받았으며 두 사람 모두에게 배신감을 느꼈다”고 전했다.
한편 케이티 홈즈는 톰 크루즈와 지난 2007년 결혼해 딸 수리 크루즈를 얻었으며 지난 2012년 8월 공식 이혼했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연예팀 seoulen@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