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등장한 침묵 서비스

입력:09/10 00:11 수정:09/10 05:32

친절하게 다가오는 직원 때문에 쇼핑에 온전히 집중할 수 없었던 경험 있으시죠? 직원의 과도한 친절과 간섭을 불편해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침묵 서비스’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고객이 도움을 요청하기 전까진 말을 걸지 않고 거리를 두는 ‘침묵 서비스’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이 기사는 2017년 9월 4일자 서울신문 ‘[생각나눔] 택시기사님, 승객 10명 중 8명은 조용히 가고 싶대요’ 기사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카드뉴스입니다. (관련기사 보러 가기 )

기획·제작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