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독 반려캣] 고속도로 터널 갇힌 새끼 고양이~ “구했다옹”

경찰 로드킬 우려에 도로 폐쇄 구조작전

입력:09/08 17:12 수정:09/09 03:26

고양이 이름 공모… 곧 새 가정에 입양

고속도로 터널 안에서 로드킬당할 뻔한 새끼 고양이가 우여곡절 끝에 목숨을 건진 사연이 전해졌다.

▲ 길 잃은 새끼 고양이가 경찰에 구조된 뒤 안도의 표정을 짓고 있다.
출처 매사추세츠주 경찰 페이스북

AP통신 등 외신은 지난 5일(현지시간)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시의 고속도로 터널에서 새끼 고양이 한 마리가 무사히 구조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 3일 밤 고속도로를 잇는 테드 윌리엄스 터널 안에서 고양이를 목격했다는 신고전화가 잇달아 쇄도하면서 알려졌다. 실제 현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는 새끼 고양이 한 마리가 터널 안 도로 가장 자리를 위험천만하게 움직이는 모습이 잡혀 있다. 그 옆으로는 쌩쌩 달리는 차량도 보여 로드킬 가능성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대응은 놀라웠다. 동물구조단체와 함께 터널 안으로 들어간 경찰은 도로를 일시 폐쇄해 차량 통행을 차단하고 고양이를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자칫 끔찍한 사고를 겪을 뻔했던 새끼 고양이는 일부 털이 빠지고 몸 곳곳에 화상의 흔적이 있으나 건강에는 별 문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페이스북에 “구조 당시 마치 새끼 고양이가 우리와 숨바꼭질을 하려고 작정한 듯 보였다”면서 “구조 결과는 완벽했다”는 글을 남겼다.

현지 언론은 “고양이가 왜 터널 안에 있었는 지는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현재 고양이에 어울리는 이름을 공모 중이며, 조만간 새 가정에 입양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