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도 ‘이니 시계’인가요···끊이지 않는 문템 열풍

입력:09/08 11:39 수정:09/08 15:01

청와대에서 만든 이른바 ‘문재인 시계’의 짝통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8일 온라인상에서는 8일 두 가지 버전의 문재인 시계 사진이 나돌고 있다.

▲ 문템

공식적인 ‘문재인 시계(이니 시계)’는 앞면에 문재인 대통령의 친필 서명이 들어가 있고, 뒤면에는 ‘사람이 먼저다’는 친필 구호가 새겨져 있다. 또 다른 버전의 시계에는 태극문양과 봉황이 들어가 있는 것은 마찬가지이지만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서명이 들어있지 않다. 이 시계의 뒷면에는 ‘대한민국 대통령’이란 글이 한글로 인쇄돼 있다.


이런 차이는 지난 5월 10일 취임한 문 대통령이 예산을 배정받아 시계를 제작하면서 친필 서명과 구호가 새겨져 있는 않은 상태에서 만든 ‘청와대 시계’를 배포했기 때문이다. ‘이니 시계’의 프로토타입인 셈이다. 정보 표장을 최근 받은 모 인사는 “포장의 부상이 대통령 시계라는 말을 듣고 ‘이니 시계’를 득템하는 걸고 알고 있었는데,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는 글자밖에 없다”며 SNS에 시계 사진을 올리면서 아쉬움을 달랬다.

 1/27 
원가 4만원인 이니 시계가 온라인에서 90만원을 호가한다. 일각에서는 서명이 들어지 않은 시계를 적게 제작한 탓에 세월이 많이 지나면 오히려 가격이 역전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를 표하기도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착용했거나 나왔던 아이템인 ‘문템’ 수집 열풍은 계속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취임후 천 산행에서 착용했던 등산복, 다녔던 커피집, 썼던 책, 표지 모델로 소개한 타임지, 구두, 강치 넥타이, 안경, 우표 등등이 계속 나오고 있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