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 피해 절벽 아래 몸 던진 바다표범들

입력:09/08 10:28 수정:09/08 15:46

 1/6 


관광객들을 피해 높은 절벽 아래로 스스로 몸을 던지는 바다표범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영국 노스타인사이드 세인트 마리 섬에서 지난해 촬영돼 공개된 영상에는 바다표범들이 5m 아래 절벽으로 몸을 던지는 모습이 담겼다. 섬을 찾은 관광객들이 바다표범의 사진을 찍으려고 소음을 내는가 하면 서식지를 침범했기 때문이다.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은 바다표범들은 관광객들을 피하고자 절벽 아래로 몸을 피하는 것이다.

이렇게 절벽 아래로 떨어진 바다표범들은 지느러미 발이 부러지거나 상처를 입어 수영이나 사냥을 못 하게 돼 결국 살아남기 어려워진다.


해당 영상을 공개한 야생 동물 보호 단체 세인트 메리 실 와치(St. Mary’s Seal Watch)는 “허용된 구역에만 들어가거나 소음을 만들지 않으면 이와 같은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며 주의를 부탁했다.

사진·영상=St. Mary‘s Seal Watch/페이스북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