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안에 7㎝ 유리컵 발견된 남성

입력:09/07 11:27 수정:09/07 11:27

▲ 실제 장씨의 엑스레이 사진을 통해서 컵의 모습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한 남성의 몸안에서 지름 7㎝에 달하는 원형의 유리잔이 발견돼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매체 칸칸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2시쯤 다급해보이는 남성 장(33)씨가 중산대학병원 응급실에 도착했다고 한다.

장씨는 의사에게 “유리 컵이 이틀 동안 몸 안에 틀어박혀 나오지 않는다. 항문이 많이 부어올랐고, 이 때문에 고통스럽다. 빼내려고 헀지만 그럴 수 없었다”며 아픔을 토로했다. 그러나 어떻게 유리컵이 몸 안에 들어가게 됐는지에 대해서는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실제 엑스레이를 찍어보니 그의 말대로, 직장에 가로 7㎝, 세로 8㎝ 크기의 유리잔이 꽉 끼여있었다.

의료진들은 즉시 장에게 척추마취를 한 후 유리의 실체를 잡으려 했으나 밖으로 꺼내기에는 너무 미끄러웠다. 결국 개복 수술을 통해 유리컵을 제거하기로 계획을 수정했고, 유리컵을 별 탈 없이 꺼낼 수 있었다. 그는 수술을 받은 뒤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 개복 수술 후 발견된 컵의 윗부분이 조금 깨져있었다.

▲ 의사가 장 씨의 직장에서 꺼낸 컵의 크기를 직접 재보고 있다.



대장 항문외과 전문의 챠이 융화는 “유리컵이 직장 상부에서 가운데 부분까지 박혀 있었다. 유리컵이 모습을 드러냈을 땐 가장 자리가 깨져 있긴했지만 건강에 큰 이상은 없었다. 다만 이대로 뒀을 경우 요독증이나 복막염, 장폐색으로 죽을 수도 있는 위험한 순간이었다”고 장의 증상을 설명했다.

또한 컵이 들어간 자세한 경위를 얘기하길 거부한 장씨에 대해 “타인이 의도적으로 해를 입히는 사례들은 적은 편이고, 대부분이 자발적으로 엉덩이에 물체를 끼워넣는다”고 추측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