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주려고 마트서 산 바나나서 ‘독거미 알’이…

입력:09/07 10:40 수정:09/07 10:40



한 엄마가 아기에게 먹이려던 바나나에서 독거미의 알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현지언론은 케임브리지에 사는 주부 데비 캠벨이 바나나에서 독거미 알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흰색 비닐처럼 덮혀있는 부분이 바로 독거미의 알이 모여있는 공간이다. 이 알의 정체는 세계 최강의 독을 가진 브라질 방황거미(Brazilian wandering spider). 브라질 방황거미는 바나나 나무가 자라는 지역에서 주로 발견돼 바나나 거미로도 불린다. 다양한 독 성분을 가진 이 거미에 물릴 경우 심한 고통과 근육마비, 호흡 곤란등이 일어나며 신속히 해독하지 않을 경우,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문제는 독거미의 알을 품은 이 바나나가 영국의 대형마트인 테스코에서 구입됐다는 점이다. 캠밸은 "이 바나나는 18개월 된 아들에게 먹이려던 것"이라면서 "바나나를 꺼내주려던 순간 문제의 흰 부분을 발견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이상한 생각이 들어 인터넷으로 검색해보고 독거미의 알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면서 "너무 충격을 받아 글도 다 읽지 못하고 벌벌 떨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다행히 별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으나 엄마의 발 빠른 대처가 없었다면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일이 벌어질 수도 있었던 상황. 캠벨은 "과거 신문에서 바나나 거미 사건을 읽은 적이 있지만 나에게 벌어질 것이라 상상도 하지 못했다"면서 "바나나를 좋아하는 아이들이 무방비로 노출될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서늘하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문제의 바나나를 판매한 테스코 측은 사고 수습에 나섰다. 테스코 측 대변인은 "캠밸 가족에게 사과드리며 사고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면서 "바나나 생산지 관리부터 유통까지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