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동물원에 전시된 북극곰, 이대로 괜찮을까요?

입력:08/26 10:06 수정:08/26 10:06


국내 하나 남은 북극곰 ‘통키’는 최근 몇 달째 관람객들을 피해 휴식을 취하는 중입니다. 30도를 훌쩍 뛰어넘는 한반도의 무더위로부터 통키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동물원 측이 생각해 낸 조치입니다. 하지만 동물보호단체들은 영하 40도의 환경에서 시속 120km의 강풍을 견디며 사는 북극곰이 덥고 좁은 우리에 사는 것 자체가 학대라고 주장합니다. 국내에 단 한 마리 남은 북극곰 ‘통키’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이 기사는 김헌주 기자의 ‘폭염에 지친 북극곰… 외국으로 보내야 할까’ 기사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카드뉴스입니다. (▶ 관련기사 보러 가기)

기획·제작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