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경찰 수뇌부 이전투구, 사과로 끝낼 일 아니다

입력:08/13 17:56 수정:08/13 18:16

이전투구식 폭로전으로 물의를 빚은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이 어제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다. 지난해 11월 촛불집회 때 광주를 ‘민주화의 성지’로 표현한 페이스북 게시글 삭제 폭로로 시작된 양측의 갈등이 경찰 조직 안팎을 뒤흔든 지 일주일 만이다. 상급 기관인 행정안전부의 김부겸 장관도 이들과 함께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장관은 “최근 경찰 지휘부 내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태는 부끄럽고 죄송한 일”이라며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호소했다. 이 청장과 강 학교장도 “국민의 따가운 질책을 받들겠다”, “깊이 반성하고 이런 일이 없도록 깊이 성찰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제라도 경찰 수뇌부가 잘못을 반성하고 사과한 것은 다행한 일이다. ‘민주화 성지’ 게시글 삭제 주장이 이 청장의 부인으로 진실 공방으로 치닫고 뒤이어 강 학교장의 인사상 불이익과 비위 감찰 의혹 등이 제기되면서 국민의 신뢰는 훼손되고 경찰 사기는 땅에 떨어졌다. 내부에서 “수뇌부는 동반 사퇴하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그럼에도 양측은 사태 수습을 위한 자정 노력은커녕 폭로전에 나섰고, 보다 못한 행안부가 개입하기에 이르렀다. 어느 조직보다 기강이 중요시되는 경찰의 수뇌부가 고작 이 정도 리더십과 직업윤리를 갖추고 있었다는 사실에 국민은 실망감과 당혹감을 느껴야 했다.

반성과 별개로 이 청장과 강 학교장에 대한 의혹의 실체는 명백히 규명돼야 한다. 강 학교장 주장에 따르면 이 청장은 ‘민주화 성지’ 게시글 삭제와 더불어 촛불집회를 비난하는 발언도 했다고 한다. 시민단체는 직권남용 혐의로 이 청장을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강 학교장은 비위 혐의로 감찰 조사를 거쳐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본인은 표적 감찰을 의심하고 있는 반면 경찰청 내부에선 강 학교장이 비위 의혹을 덮으려고 게시물 삭제로 물타기를 하고 있다는 주장도 있다. 검찰과 경찰은 신속하고 공정한 진상 규명으로 한 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수사해야 한다. 또한 수사 결과에 따라 철저히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김 장관은 “검?경 수사권 조정, 인권 경찰로의 재탄생 등을 위해 경찰이 거듭 태어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12만 경찰이 한마음이 돼 인권 경찰, 민주 경찰로 거듭나도록 과감하게 개혁하겠다”고도 했다. 경찰은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뼈를 깎는 개혁에 나서는 것만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